글/러브라이브!2017.02.23 20:55

옥상으로. 에리는 계단을 오르며 제 치마 주머니 속에 들어있는 쪽지의 내용을 떠올렸다. 쓴 사람의 이름도 없이 그 네 글자뿐인 쪽지. 하지만 그것을 보자마자 에리에게 생긴 의문은 그 쪽지를 누가 썼는가가 아니었다. 오히려 눈에 익은 글씨에 한눈에도 누가 쓴 것인지 알 수 있어 더 의아했다. 왜 굳이 쪽지를 남긴 것일까. 그것이 에리에게 떠오른 의문이었다. 두사람은 이미 교문에서 만나기로 한 약속이 있었다. 또한 직전까지 함께 있었으니 약속을 바꾸고 싶었다면 말로 전할 기회가 충분히 있었다. 계속해서 떠오르는 의문들이 있었지만 사소한 것들이었다. 어깨를 들어올렸다 떨어뜨리더니 다시 계단을 올랐다. 궁금한 것들은 그녀에게 직접 물으면 될 일이었다. 옥상 문이 오늘따라 유독 무거워 몸을 힘껏 실어 열어제꼈다.


시야를 방해하는 햇빛이 사그라들며 바로 익숙한 뒷모습이 보였다. 난간 가까이에 서서 운동장 쪽을 내려보고 잇는 호노카에게 에리는 가볍게 다가가며 이름을 불렀다.


“호노카.”


때맞추어 불어온 바람이 하필이면 맞불어와 돌아 보는 그녀의 머리를 헝클어놓았다. 눈을 마주치는 것과 동시에 발이 땅에 붙어버렸다. 무언가 다르다? 아니. 그건 아니었다. 분명 조금 전에도 보았던 호노카, 본인이었다.


“에리쨩.”


웃는 모습 역시 언제나의 호노카와 같았다. 호노카의 뒤로 흘러가는 구름이 반이 뚝 짤린 마냥 어긋나 있었다. 에리는 저도 모르게 눈으로 짝이 맞지 않는 구름의 끝을 쫓아 그 멀찍이에서 방황했다. 


“나. 지금 꼭 해야할 말이 있어.”


그녀의 말 끄트머리를 붙잡고 다시 그 입꼬리를 거쳐 눈으로 올라온다.


“에리쨩."


눈을 마주치고 호노카는 다시한번 같은 말을 반복했다.


"나, 지금 꼭 들어야 할 말이 있어."


알 수 없는 위화감이었다. 나 지금 누구랑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지. 에리는 멍한 기분이 좀처럼 가시질 않아 머뭇거리며 물었다.


"호노카…지?"


그에 대한 답으로 호노카는 슬며시 웃어보였다.


"있지 에리쨩. 나는 에리쨩이 좋아. 에리쨩은 내가 좋아?"


어려울 것은 없는 질문이었다. 


"응."

"그럼 지금은 그걸로 좋아."




***



이상한 기분이 걸음을 늘어지게 해, 호노카가 먼저 내려가라며 등을 떠밀고도 한참 후에야 에리는 교문에 다다를 수 있었다.


"왜 이제야 나온거야!"


그리고 교문 앞에서 씩씩거리고 있는 것 또한 호노카였다.


"어? 호노카? 호노카야?"


왜 이제야 위화감의 정체를 알았을까. 옥상의 그녀는 교복을 입고 있지 않았다.


"무슨 소릴 하는거야? 이렇게 늦기까지하고 오늘 에리쨩 이상한데?"

"있지 호노카. 호노카는 내가 좋아?"

"응."


조금의 지체도 없이 호노카는 대답했다.


"그럼 지금은 그걸로 괜찮은가봐."



' > 러브라이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아야세 에리 생일 기념 게스트북 원고  (0) 2018.10.21
에리우미 앤솔로지 원고  (0) 2018.08.19
호노에리  (0) 2017.02.23
[에리노조] 열여덟스물둘  (0) 2017.01.14
에리니코노조  (0) 2016.12.23
[짝사랑합작] 마키>우미  (0) 2016.12.12
Posted by 혼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