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러브라이브!2015. 5. 8. 11:31

#멘션온캐릭터X자신이좋아하는노래로연성

해시태그로 린을 받아 좋아하는 노래 가을방학(가을방학)을 들으면서 쓴 글입니다.


-


“자, 마키쨩 차례다냐!”


린이 두 손을 들어 마키를 향해 쏘는 시늉을 하며 말했다. 동시에 린과 하나요의 시선이 자신을 향하자 마키는 주춤 조금 물러서며 대꾸했다. 책상 하나를 셋이 둘러 앉아 머리를 맞댄 상황에서 자신에게 쏠린 시선에 당황해 반사적으로 익숙한 행동이 튀어나와버린 것이었다.


“나는 별로.”

“하아? 마키쨩은 우리랑 얘기하는 게 싫은걸까나~.”

“아니, 그런 얘기가 아니잖아?”

“그럼 우리에겐 딱히 궁금한 게 없단 뜻? 실망이다냐.”


눈을 가늘게 뜨며 놀리듯 말을 이어가는 린의 태도에 발끈해 마키가 자리에서 벌떡 일어서 버렸다. 린도, 그런 마키 자신도 당황해 서로 말을 꺼내지 못했다.


“자자, 마키쨩. 뭐라도 괜찮으니까.”


미묘한 대치상황은 하나요의 중재로 끝났다. 물러나질 못하는 두 사람을 떼어놓은 것은 언제나 하나요의  말 한마디였다. 마키는 가볍게 한숨을 내쉬는 것으로 분위기를 바꾸고는 말했다.


“그럼 린에게, 좋아하는 계절은?”

“가을!”


생각할 시간 조금도 갖지 않고 린은 발표라도 하는 것처럼 손을 번쩍 들며 답햇다.


“의외네.”

“응?”


마키가 혼잣말을 하듯 조용히 중얼거리는 것을 린은 흘리지 않고 눈을 동그랗게 뜨며 되물었다.


“린은 왠지 여름이라는 이미지가 있으니까.”

“아. 알것같아 그거.”

“그렇지?”


서로 마주 보고 웃는 마키와 하나요를 보며, 린은 괜히 두손으로 책상을 짚고 쭈그러들어서는 입을 내밀고 왠지 바보 취급 하는 것 같다며 중얼거렸다. 고개와 두 손을 같이 흔들어가며 그런 거 아니라고 힘껏 부정하는 하나요와 괜히 새침하게 팔짱을 끼며 고개만 슬쩍 돌리는 마키. 그리고 언제 그랬냐는 듯 책상을 밀며 몸을 일으켜 ‘다음은 하나요!’를 외치는 린. 세사람은 종종 부활동이 끝난 늦은 시각 셋만 남은 교실에서 이야기를 나누곤 했다. 비슷한 듯 다른 이야기들은 무슨 이야기를 했느냐고 누가 물어보면 특별히 기억도 나지 않는 것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렇게 흘러가고 어딘가에 쌓인 기억들이었다.


“가을이었지?”

“응?”

“린이 좋아하는 계절 말이야.”


누군가 그렇게 들춰내지 않으면 어디에 두었는지도 모를 그런 기억이었다.


“의외라고 생각했는데.”

“아.”


슬쩍 웃고 마는 린의 반응은 꽤나 길어진 머리 때문에 달라진 인상만큼이나 다른 반응이었다.


“린은, 여름이라는 인상이 있었으니까.”

“그랬지.”


그랬지. 한번 더 반복해서 이야기하곤 린은 잠시 말이 없었다. 입술을 떼었다, 다시 닫고, 잠시 인상을 찌푸렸다, 다시 웃으며 그제야 입을 열었다.


“지금은 그렇게 좋아하지는 않아.”


자신을 돌아보며 눈을 치켜뜨는 상대방에게 린은 웃으며 덧붙였다.


“가을말이야.”


' > 러브라이브!'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리우미 첫만남  (0) 2016.04.15
노조에리 au  (0) 2016.01.09
짝사랑 릴레이 합작 마키 > 우미  (0) 2015.02.15
[린마키+파나] 4. 여느 봄의 이야기  (2) 2015.01.05
에리우미 12.27 전력60분  (0) 2014.12.27
Posted by 혼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