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방 다시 볼 것처럼 인사를 나누며 헤어졌던 요우는 한참을 얼굴을 볼 수 없었다. 조만 간은 삼 년이 됐고, 요우는 여전한 손짓으로 인사를 건네왔다. 바로 어제 만났던 마냥 ‘안녕, 리코쨩!’의 뒤로 멋쩍게 웃으며 ‘삼 년만이던가?’가 따라왔다. 그렇게 오랜만에 만난 동창과 저녁 식사 후 술 한잔을 나누는 시간. 가볍게 한잔을 넘기며 근황을 나누고, 찾아온 잠깐의 침묵. 시선을 한 바퀴 돌리다 잔을 들어 맥주 한 모금을 삼킨다. 너무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옛 추억 이야기들이 나올 타이밍에 리코는 이 자리를 피하고 싶었다.


"그때 기억나?"


아니나 다를까 요우가 운이 띄웠다. 피할 수 없으면 즐기라던가? 그게 쉬우면. 리코는 입술을 씹으며 생각을 삼키고, 미소를 지었다.


"그때? 언제?"

"그- 있잖아. 리코쨩이 도와줬을 때."


요우는 멋쩍게 웃으며 손에 쥔 맥주잔을 입으로 가져가지는 않고 들었다 놓았다. 요우는 그렇게 '추억 이야기'의 서두를 끌어냈다.



전화 너머로 요우가 울었던 날. 그날에 요우는 치카와 혼자만의 화해를 했다며, 나중에야 리코에게 후련해진 표정으로 어서 오라는 이야기와 함께 전해왔다. 두 번째로 요우가 운 날은 수화기 너머가 아닌 리코의 앞에서였다. 그날 요우는 혼자서 치카와 이별했다. 치카의 앞에서 울지 못했던 요우는 리코를 찾아와 눈물을 흘렸다. 무슨 생각이었을까. 울음도 자기가 삼키는 요우를 바라보다, 리코는 제안했다. 거짓말을 했다.


“한번 흉내라도 내볼까? 기분 전환 겸, 말이야.”


평소의 요우였다면 당황해 거절했을, 애초에 평소의 리코라면 제안하지도 않았을 이야기였다.


"나도 참 바보 같았지? 그때 정신 차리게 도와주느라 정말 고생했어, 리코쨩."


리코는 쓴웃음을 감추기 위해 술잔을 입가로 가져갔다. 요우는 더 입을 열다 말고, 자신의 잔 입구 가장자리를 만지작거리더니, 리코가 다시 잔을 내려놓고야 말했다. 수줍은, 어딘지 고등학교 2학년의 요우와 닮은 미소와 함께.


"리코쨩을 좋아하게 됐다면 좋았을 텐데."


적당히 늦고 어두워져 자연스럽게 자리를 정리했다. 이번에도 두 사람은 조만 간을 약속하며 헤어졌다. 요우와 헤어져 집으로 돌아가는 길, 하늘이야 어둑했지만, 가로등은 밝았다.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주인공처럼, 리코는 왠지 발걸음 옮기는 행동 하나도 어색하다 느꼈다.


“그렇네.”


자기 목소리로 내뱉는 말도 어쩐지 어색하게 귀로 돌아왔다.


"요우쨩을 좋아하지 않았다면 좋았을 텐데."

' > 러브라이브! 선샤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우리코 앤솔로지 원고  (0) 2018.08.19
요우리코 단문3  (0) 2017.03.02
리퀘박스-카나다이  (2) 2017.02.24
[요우리코] 봄  (2) 2017.02.21
요우리코 단문  (0) 2017.01.15
Posted by 혼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보고싶은 소재나 상황
  • 모든 것의 첫번째 (ex첫친구, 첫키스, 첫 애인 등 모든 경험의 처음)






첫 번째. 네가 내 모든 것의 첫 번째였다.


“자. 다이아.”


작은 개울의 돌다리 너머에서 자신에게 내미는 카난의 손에 어쩐지 이상한 기분을 느꼈다. 기시감일까. 스스로 알 수 없는 위화감에 기다리고 있는 손을 바로 잡지 못했다. 잠깐이었지만 무언가 걸리는 느낌을 스쳐 보내지 못했다.


“다이아?”


재차 자신의 이름을 부르는 목소리에, 손을 내려보고 있던 시선을 올려보니 카난의 얼굴에 의아함이 떠올라 있었다. 아차 싶어 우선 손을 맞잡았다. 하하. 무슨 생각을 한 거야? 가볍게 넘어가며 카난은 다이아의 손을 이끌었다. 여차. 다이아는 끌어주는 손에 의지해 개울을 건너고 가볍게 치마를 털어내고 복장을 정돈했다.


“그럼 갈까?”

“네. 이동하죠.”


산으로 올라가는 좁은 길은 나란히 걸을 수 없었고, 다이아는 자연히 먼저 앞서가는 카난의 뒤를 따라 걸음을 옮겼다. 그렇게 그 뒤를 따르다, 계속 보게 되는 뒷모습에 왠지 모를 기시감이 다시 한번 느껴졌다. 아. 그리고 다이아는 알았다. 이상할 것도 없는 일이었다. 왠지 이미 본 것 같은 모습. 당연하다. 다이아가 보는 것은 언제나 카난의 뒷모습이었다. 생각해보노라면, 카난은 언제나 다이아의 앞에 있었다.


쿠로사와, 맞지? 첫 만남에 먼저 손을 내민 것 역시 카난이었다. 집안의 건물 한 쪽에 기대 혼자 시간을 보내고 있는 어린아이에게, 아무도 신경을 쓰고 있지 않은 작은 틈에, 한 명 말을 걸어온 것이 역시나 작은 어린아이였던 카난이었다. 하하. 그때에도 지금과 다를 것 없는 웃음으로 먼저 말을 걸어오는 카난은 아마도 몰랐을 것이다. 그때 손을 내민 것이 다이아에게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가족 이외의 누군가 옆에 있는 것이 당연하게 되었다. 카난이 처음이었다. 네가 좋아. 처음으로 들어본 고백은 끌어안은 채여서 얼굴을 볼 수가 없었다. 이 역시 카난이었다. 학생회 일을 핑계 삼아 단둘이 남은 교실에서의 첫 번째 입맞춤 역시 카난과 함께였다. 다이아의 모든 처음에 카난이 있었다.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 일이었다. 다만, 카난은 언제나 다이아보다 한발 앞에서 다이아에게 손을 내밀어왔다.


“-아. 다이아!”

“네, 네네네?”

“정말 무슨 생각을 그렇게 깊게 해? 다섯 번쯤 불렀는데.”


무슨 생각-카난이 던진 한마디와 동시에 하던 생각이 문장이 되어 다이아의 머릿속을 가득 채웠다. 그리고 다이아는 걸음을 멈추고 주저앉을 수밖에 없었다.  무릎을 붙잡고 구부정하니 얼굴을 묻었다.


“다이아? 어디 안 좋아? 괜찮아?


당연하게도 바로 다가와 몸을 낮추며 걱정이 듬뿍 담긴 목소리를 건네는 카난의 반응에 더 얼굴을 깊게 묻었다. 귀가 뜨겁다. 들키고 싶지 않은 생각을 해버렸다. 치졸한 생각을 해버린 걸 카난에게 들키고 싶지 않았다.


“어디 안 좋으면 내려가자. 부축해줄게. 힘들 것 같으면 기다릴래? 도와줄 사람을 불러올게.”


내 처음은 카난, 당신이에요. 카난의 처음은 내가 아니야?


“기다릴래? 대답하기 싫으면 고개만 끄덕여.”


다이아는 고개를 저었다. 앞에 같이 쭈그려 앉아 제 팔에 얹은 카난의 손을 반대쪽 손으로 붙잡으며, 고개를 들고 카난을 마주 봤다. 걱정 가득한 눈을 마주 보며 다이아는 부끄러워 털어놓고 싶지 않은 문장을 목 위로 끌어냈다. 한껏 걱정시켜놓고 겨우 그런 거라고 생각하면 어쩌나. 항상 먼저 도와준 것에 괜한 생각을 한다고 염치없다 여기면 어쩌나. 걱정을 덮는 것은 또 다른 걱정이었다. 우선 카난은 다이아가 무슨 말을 하는지 곱씹었다. 이해하고, 곧 카난은 다이아에 뒤지지 않을 만큼 귀 끝까지 새빨개졌다.


“내가 처음으로 또래의 누군가에게 먼저 말을 건 거, 가끔씩 혼자 벽에 서 있는 귀여운 아이를 보고 며칠인가를 벼르고 했던 거였어.”


이번에는 카난이 제 뒷목을 주무르며 고개를 푹 숙였다.


“하고 싶은 일을 앞에 두고 웃는 다이아를 보면서, 처음으로 누군가를 끌어안고 싶다고 생각했어. 입을 맞추고 싶다고. 옆에 있고 싶다고. 그러니까-”


카난은 다시 고개를 들어 멍한 표정의 다이아를 마주 보며 웃었다.


“내 모든 처음이 너야.”

' > 러브라이브! 선샤인!!'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우리코 앤솔로지 원고  (0) 2018.08.19
요우리코 단문3  (0) 2017.03.02
리퀘박스-카나다이  (2) 2017.02.24
[요우리코] 봄  (2) 2017.02.21
요우리코 단문  (0) 2017.01.15
Posted by 혼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ㄷㄱ

    우와 카젠 님 리퀘박스 쓰신다. 카나다이도 첫사랑이 참 어울리죠. 둘은 오래 전부터 함께였을 것 같고, 다이아가 어릴 때는 삐기삐기 하던 부스러기라 카난한테 의지도 많이 했을 것 같고요. 그래서인지 기시감과 위화감을 느꼈다는 부분이 다이아의 성장을 나타내는 것 같아서 좋아요. 겁쟁이 어린 애 때는 뒤에서 따라가는 게 당연했다면 어느 순간부터는 같은 선상에 있는 것이 당연해졌다는 거잖아요. 외적으로나 내적으로나 노력으로 성숙을 이룩하는 다이아... 장해... 다이아 걱정하는 거나 말하기 싫어하는 거 알고 고개만 끄덕이라는 거나 다이아의 뜬금 고백이 되어버린 말에 쑥스부끄하면서도 시원스럽게 말하는 카난은 정말 너무 순정의 아이콘이네요. 짧지만 둘의 관계성이 잘 드러난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가요

    2017.02.25 01:16 [ ADDR : EDIT/ DEL : REPLY ]
    • 헉 댓글 확인이 늦었네요ㅜㅜ 맞아요 카나다이도 첫사랑이 참 잘어울리죠222222222 순정의 아이콘 카난.. 너무 제안의 카난을 쏟아낸것 같아서 좀 부끄럽네요ㅜㅜㅋㅋㅋ 더극님이 의미를 찾아주신 부분들이 많이 신경 써서 읽어주신것 같아서 감상 읽고 많이 기뻐졌습니다 감사합니다ㅜㅜ!!

      2017.02.28 19:39 신고 [ ADDR : EDIT/ DEL ]

글/러브라이브!2017.02.23 20:55

옥상으로. 에리는 계단을 오르며 제 치마 주머니 속에 들어있는 쪽지의 내용을 떠올렸다. 쓴 사람의 이름도 없이 그 네 글자뿐인 쪽지. 하지만 그것을 보자마자 에리에게 생긴 의문은 그 쪽지를 누가 썼는가가 아니었다. 오히려 눈에 익은 글씨에 한눈에도 누가 쓴 것인지 알 수 있어 더 의아했다. 왜 굳이 쪽지를 남긴 것일까. 그것이 에리에게 떠오른 의문이었다. 두사람은 이미 교문에서 만나기로 한 약속이 있었다. 또한 직전까지 함께 있었으니 약속을 바꾸고 싶었다면 말로 전할 기회가 충분히 있었다. 계속해서 떠오르는 의문들이 있었지만 사소한 것들이었다. 어깨를 들어올렸다 떨어뜨리더니 다시 계단을 올랐다. 궁금한 것들은 그녀에게 직접 물으면 될 일이었다. 옥상 문이 오늘따라 유독 무거워 몸을 힘껏 실어 열어제꼈다.


시야를 방해하는 햇빛이 사그라들며 바로 익숙한 뒷모습이 보였다. 난간 가까이에 서서 운동장 쪽을 내려보고 잇는 호노카에게 에리는 가볍게 다가가며 이름을 불렀다.


“호노카.”


때맞추어 불어온 바람이 하필이면 맞불어와 돌아 보는 그녀의 머리를 헝클어놓았다. 눈을 마주치는 것과 동시에 발이 땅에 붙어버렸다. 무언가 다르다? 아니. 그건 아니었다. 분명 조금 전에도 보았던 호노카, 본인이었다.


“에리쨩.”


웃는 모습 역시 언제나의 호노카와 같았다. 호노카의 뒤로 흘러가는 구름이 반이 뚝 짤린 마냥 어긋나 있었다. 에리는 저도 모르게 눈으로 짝이 맞지 않는 구름의 끝을 쫓아 그 멀찍이에서 방황했다. 


“나. 지금 꼭 해야할 말이 있어.”


그녀의 말 끄트머리를 붙잡고 다시 그 입꼬리를 거쳐 눈으로 올라온다.


“에리쨩."


눈을 마주치고 호노카는 다시한번 같은 말을 반복했다.


"나, 지금 꼭 들어야 할 말이 있어."


알 수 없는 위화감이었다. 나 지금 누구랑 이야기를 하고 있는거지. 에리는 멍한 기분이 좀처럼 가시질 않아 머뭇거리며 물었다.


"호노카…지?"


그에 대한 답으로 호노카는 슬며시 웃어보였다.


"있지 에리쨩. 나는 에리쨩이 좋아. 에리쨩은 내가 좋아?"


어려울 것은 없는 질문이었다. 


"응."

"그럼 지금은 그걸로 좋아."




***



이상한 기분이 걸음을 늘어지게 해, 호노카가 먼저 내려가라며 등을 떠밀고도 한참 후에야 에리는 교문에 다다를 수 있었다.


"왜 이제야 나온거야!"


그리고 교문 앞에서 씩씩거리고 있는 것 또한 호노카였다.


"어? 호노카? 호노카야?"


왜 이제야 위화감의 정체를 알았을까. 옥상의 그녀는 교복을 입고 있지 않았다.


"무슨 소릴 하는거야? 이렇게 늦기까지하고 오늘 에리쨩 이상한데?"

"있지 호노카. 호노카는 내가 좋아?"

"응."


조금의 지체도 없이 호노카는 대답했다.


"그럼 지금은 그걸로 괜찮은가봐."



' > 러브라이브!'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 아야세 에리 생일 기념 게스트북 원고  (0) 2018.10.21
에리우미 앤솔로지 원고  (0) 2018.08.19
호노에리  (0) 2017.02.23
[에리노조] 열여덟스물둘  (0) 2017.01.14
에리니코노조  (0) 2016.12.23
[짝사랑합작] 마키>우미  (0) 2016.12.12
Posted by 혼우

댓글을 달아 주세요